우리도 이제 어엿한 585명의 꼬마작가에요

대전둔산초 꿈을 펼치는 1인 1책쓰기 출판 기념 전시회 개최

[ 기사위치 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우리도 이제 어엿한 585명의 꼬마작가에요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대전둔산초 꿈을 펼치는 1인 1책쓰기 출판 기념 전시회 개최

대전둔산초등학교(교장 박종용)1216()부터 18()까지 꿈을 펼치는 11책 쓰기 전시회를 진행한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이 행사는, 둔산초 585명의 모든 학생들이 작가가 되어 만든 책을 전시하고 축하하는 자리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된다.

코로나
19 상황에서도 대전둔산초 교사들은 11책 쓰기 전시회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책 쓰기 지도 방법에 관한 전문성을 기르기 위해, 외부 강사를 초빙하여 두 차례의 연수를 실시하였고, 학년별 협의를 통해 학년성에 맞는 책 만들기 활동을 위한 많은 고민을 함께 나누었다.



지난 6월부터 학생들은 작품의 소재와 주제를 정하여 자료를 수집하고, 스토리보드를 만들어 자신이 만들 책을 구상했다. 2학기에는 글과 그림으로 책의 내용을 채우고, 다양한 재료를 활용하여 표지를 디자인하여 나만의 책을 완성했다. 둔산초 학생들은, 이야기를 만드는 작가뿐만 아니라, ‘출판자의 역할까지 훌륭히 해냈다.


꿈을 펼치는 11책 쓰기 전시회에 전시된 책들은 학생 한명 한명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세계에서 유일한 작품들로 책의 종류와 주제가 다양하다. 직접 지은 이야기를 비롯하여 역사·요리·동물 등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책부터 동시집, 동화, 만화, 백과사전에 이르기까지 내용의 폭이 매우 넓다.


책 만들기에 참여한 4학년 한재원 학생은 처음에는 책 쓰기가 어렵게만 느껴졌는데, 내가 직접 주제를 정하고, 내 생각과 경험을 담아 글을 쓰고, 그림도 그리면서, 책이 점점 완성되어 갈 때 너무나 뿌듯하고 스스로가 자랑스러웠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나만의 책이 생겨서 기쁘다.”고 전시회를 맞이한 소감을 밝혔다.




대전둔산초등학교 박종용 교장은 책 만들기는 글쓰기의 완성체라고 생각한다. 학생들은 쓸거리를 찾는 단계부터 구상과 집필, 교정과 편집 그리고 출판 단계를 거치면서, 섬세하고 개성 넘치는 다양한 책들을 만들어 냈다. 물론 그 이면에는 꼼꼼하게 지도해 주신 선생님들의 제자 사랑이 큰 몫을 했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학생들이 새로운 경험을 통해 자신의 꿈과 끼를 계발하고 자신감을 갖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학교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도 철저히 준수하여 책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책 전시회가 열리기 하루 전날에, 외부 소독전문업체를 통해 전시장 및 책상 소독을 실시하였다. 아울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아쉽지만 학부모에게는 관람을 허용하지 않고, 학생들은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동 시간대에 한 학급씩만 관람하고, 전시장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손 소독을 하며, 1회용 장갑 착용을 의무화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