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여가의 조화와 균형을 추구하는 직장 110곳 인증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일과 여가의 조화와 균형을 추구하는 직장 110곳 인증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일과 여가의 조화와 균형을 추구하는 직장 110곳 인증


- 2021년 여가친화기업·기관 선정, ’12년 제도 도입 이후 총 293개 기관 인증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지역문화진흥원(원장 차재근)과 함께 근로자들이 일과 여가를 균형 있게 누릴 수 있도록 여가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기업과 기관 110곳을 ‘2021년 여가친화기업·기관’으로 인증한다. 이로써 2012년에 여가친화인증제도를 처음 도입한 이후 총 293개 기업·기관이 여가친화기업·기관으로 인증받았다.



올해는 여가친화인증에 신청한 총 126개 기업(기관) 중 서류와 현장평가, 면접조사를 거쳐 최종 110개를 선정했다. 이 중 우수사례로 평가받은 ▲ 주식회사 남경엔지니어링, ▲ 주식회사 넵튠, ▲ 주식회사 에듀윌, ▲ 헨켈코리아(유) 등 4개사에 문체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 라이브치과병원, ▲ 주식회사 소소한 소통, ▲ 주식회사 풍원화학, ▲ 주식회사 누리미디어 등 4개사는 지역문화진흥원장상을, ▲ 늘푸름보호작업장, ▲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남양주보훈요양원 등 2개사는 특별상을 받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여가 권리를 인정해 복리후생을 제공하는 등 기업과 기관의 여가친화경영 노력이 돋보였다. ▲ 남경엔지니어링은 직원들이 여가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주 금요일 조기퇴근제와 자격증 취득 시 여가 비용 지원 제도를 시행했다. ▲ 넵튠은 주 35시간 근무 캠페인을 진행하고 시간 단위 휴가제 등 근무시간을 점차 줄여가는 실험적인 여가 제도를 도입했다. ▲ 에듀윌은 집중 휴식 시간을 운영하고 4일 근무제(32시간 근무)로 전환했다. ▲ 헨켈코리아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직원들이 여가와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비용을 지원했다.



이 외에도 2021년 인증기업·기관은 감정노동 특별휴가제 시행, 심리 상담실과 마사지실 운영, 각종 여가 프로그램 지원금 지급, 국내외 봉사활동비 지원, 재충전 휴가와 최대 2천만 원 휴가비 지원, 여가시설 제공(휴게실, 스낵바 외) 등 근로자들의 여가를 보장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인증기업·기관에는 문체부가 실시하고 있는 직장 문화배달 사업과 동동동 문화놀이터 사업을 통해 직장과 직장어린이집 문화프로그램(주관 지역문화진흥원)을 제공하고 직장인 인문학 강좌(주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선정 시 우대, 각종 연계 사업{ ( 문체부, 독서경영 우수직장 인증,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인증, 고용부, 일?생활균형 참여기업, 여가부, 가족친화인증 지원 시 가점 부여 등 다양한 특전을 지원한다. 또한 인증 기간 3년 동안 여가친화인증 표시(마크)}를 사용할 수 있으며, 여가친화경영 직장임을 홍보할 수 있다.



사진설명: 여가친화 인증마크, 문체부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대체 휴무제 시행,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으로 일과 여가를 조화롭게 추구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되었고,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여가친화경영이 인재 모집과 기업 홍보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도 높아지고 있다.”라며 “내년에는 ?국민여가활성화기본법?을 개정해 여가친화인증제도를 법제화하고 중소기업 등 인증기업·기관에 금리 우대, 정부 사업 공모 시 가점 부여 등 실질적인 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