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국군교도소, 자생식물로 희망의 꽃 피워요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국립생물자원관-국군교도소, 자생식물로 희망의 꽃 피워요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국립생물자원관-국군교도소, 자생식물로 희망의 꽃 피워요


◇ 국립생물자원관, 국군교도소에서 자생식물 20여 종 종자생산 계획


◇ 군 수용자 재활 기회와 함께 우리 생물 자원화 가능 자생식물 발굴 기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과 국방부 국군교도소는 10월 6일 오후 국군교도소 내(경기도 이천 소재)에서 자생식물 대량 증식과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사진설명: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 갈무리, 환경부

이번 협약은 지난 2012년부터 2019년까지 환경부와 법무부가 공동으로 추진한 ‘자생식물 복원 협력(파트너십)’ 사업(자생식물 복원 파트너십 사업: 2012년, 환경부-법무부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법무부, 국방부와 공동으로 자생식물 50여종 20만개체 생산 및 보급)의 연장선에서, 자생식물 보급 활성화를 위해 국방부 국군교도소와도 상호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군교도소는 군 수용자들의 교정교화와 자생식물 보급 및 확산을 위해 관련 작업(종자 심기 및 가꾸기 등)을 추진하고 국립생물자원관은 국군교도소 부지를 자생식물 활용 연구의 기초가 되는 종자 ‘채종포(종자를 받기 위한 목적으로 가꾸는 밭)’로 활용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군교도소에 생태복원?조경공사 등에 활용도가 높거나 꽃이 크고 아름다워 군 수용자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기린초 등 20여 종(기린초, 까실쑥부쟁이, 은방울꽃 등 20여 종 선정)의 자생식물 종자 및 정보를 제공하고, 발아와 관리에 대한 기술을 자문할 예정이다.



국군교도소는 자생식물 종자를 대량 생산할 수 있도록 기존에 ‘채종포’로 활용되었던 부지를 약 5배 늘릴 계획이다.



최종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이번 국군교도소와 협업을 통해 자생식물 연구를 활성화하고 종자를 대규모로 확보하여 자생식물 보급 확대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