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과학관, 과학해설과 혁신사례 경연으로 실력 겨뤄

[ 기사위치 IT/과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전국 과학관, 과학해설과 혁신사례 경연으로 실력 겨뤄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전국 과학관, 과학해설과 혁신사례 경연으로 실력 겨뤄


- 제6회 전국 과학관 상생발전 워크숍 개최 -


- 국립대구과학관 정소윤(과학해설 분야), 국립중앙과학관 임태규(혁신사례 분야) 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수상 -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유국희)은 전국 140여개 과학관을 대상으로 ?제6회 전국 과학관 상생발전 워크숍?을 9.7(화)~8(수) 기간 동안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비대면행사로 개최했다.

사진설명: 국립중앙과학관 누리집 갈무리


본 워크숍은 전국 140여개 국?공?사립 과학관을 대상으로 과학관간 협력 활성화와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가 6회째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예비심사(7.20.~7.21.)를 거쳐, 총 9명의 과학해설사가 참여한 『과학해설사 전문해설 경연』본선과 총 8명의 과학관 종사자가 참여한 『과학관 혁신사례 경연』본선이 개최되었으며, 과학관 종사자들을 위한 특강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지난 경연 수상자인 서울시립과학관 박윤실 해설사(’20년도 과학해설 경연)와 국립대구과학관 정혁준 해설사(’18년도 아이디어 경연)가 각각 사회를 맡아 입상 경험을 공유할 수 있었다.


경연은 사전 등록한 청중의 온라인평가(50%)와 전문가 3인의 현장평가(50%)를 합산하여 심사했으며, 대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비롯하여 국립중앙과학관장상과 국립 과천·대구·광주·부산과학관장상이 수여됐다.


이번 『과학해설사 전문해설 경연』에서 대상을 수상한 국립대구과학관 정소윤 해설사는 “흥미로운 과학해설 기법을 공유할 수 있어서 유익했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과학관 혁신사례 경연』에서 대상을 수상한 국립중앙과학관 임태규 해설사는 “과학관이 단지 학습의 수단이 아니라 음악이나 그림처럼 아이, 청소년, 성인 모두가 즐기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국희 국립중앙과학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되어 함께 모이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전국 과학관인이 우수한 과학해설과 혁신사례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상생발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특히 “참가자들의 수준이 굉장히 높아 과학의 즐거움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으며, 수상한 여러분 모두에게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