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기후산업의 최신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기상기후산업의 최신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기상기후산업의 최신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


- 9월 14일부터 온라인으로 만나는 2021 기상기후산업 박람회 개최

- 기상기후관, 기상ESG관, 비즈니스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2021 기상기후산업 박람회’를 9월 14일(화)부터 18일(토)까지 5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안전하고 효율적인 박람회 운영을 위해 전면 비대면 방식(온라인 기상기후산업 박람회 누리집: www.kcmie.com)으로 온라인 전시와 부대행사를 진행한다.


00여 개의 기업과 관계기관이 참여한 이번 박람회는 가상으로 꾸며진 ‘기상기후관’과 ‘기상ESG관’을 통해 최신 기상기술 동향을 소개하고 관련 제품을 전시한다.


기상기후관에서는 ‘프리미엄 전시관’을 포함해 △지상 △지진 △해양 △항공 등 다양한 분야의 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관람할 수 있다.


특히 기상ESG관(환경 Environment·사회 Social·지배구조 Governance)에서는 기상정보를 경영에 접목한 날씨경영 기업과, 재생에너지·탄소 저감을 위한 제품과 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부대행사로는 비즈니스 프로그램과 세미나·설명회 등이 있으며, 그중 비즈니스 프로그램은 △1:1 비즈니스 상담회, △온라인 비즈매칭, △라이브 기술 설명회 등을 구성하고, 온라인 수출 상담회와 연계하여 기업들이 상황과 조건에 맞춰 참여할 수 있도록 배치했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온라인 비즈매칭은 사전에 등록된 수요자와 기업이 상호 간 정보를 확인하고 자율적으로 상담과 미팅을 신청할 수 있어, 코로나19로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라이브 기술 설명회는 정부 부처나 지자체, 공공기관과 같은 핵심 바이어에게 원하는 제품과 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프리젠테이션 기회를 부여한다.


그밖에도 2022년 기상관측장비 구매계획을 공개하고, △스마트시티 기상기후 융합기술 △날씨경영-ESG 전략 △기상산업육성과 에너지 산업 등, 탄소중립 및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다채로운 세미나도 진행한다.


박광석 청장은 올해 박람회 주제는 “함께 만드는 기후탄력사회, 융합 기상기후산업이 앞장섭니다”라고 말하면서 “기상산업계에서도 다양한 융합정보 서비스가 확대되어 기상산업이 좀 더 성장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후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