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관측 모니터링, 한 뜻 모아!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관측 모니터링, 한 뜻 모아!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관측 모니터링, 한 뜻 모아!


-국립산림과학원, 서울대 환경대학원·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국립환경과학원과 업무협약(MOU) 체결-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지난 9일(금) 서울대학교 글로컬홀에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원장 조경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신용승),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모니터링 분야 공동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4개 기관이 보유한 연구 역량 및 성과를 상호 존중하고 온실가스 모니터링 분야에서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연구 역량과 경쟁력을 강화하여 상호 간에 학술·기술 교류를 증진하는 것에 목적이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온실가스 모니터링 운영 및 강화 등을 위한 공동 연구 ▲온실가스 모니터링 측정자료의 신뢰성 향상 등을 위한 공동 연구 ▲기후변화에 의한 환경오염 취약성 모니터링 평가 및 자연생태기반 적응방안 공동 연구 ▲온실가스 모니터링 관련 연구성과 공유 및 활용을 위한 세미나·워크숍 공동 개최 ▲4개 기관 간 추진사업에 필요한 자료·장비 등 공유 및 인력 교류 ▲기타 협력분야 및 4개 기관의 상호발전에 필요한 분야 등이다.



사진설명: 남산 서울대 온실가스장비 <자료제공=산림청>


4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온실가스 모니터링 통합 운영 체계를 구축하여 기후·생태계 변화 유발물질의 실태 파악 및 효율적 관리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을 촉진할 계획이다.



서울대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는 “도시숲 측정넷의 인프라를 활용한 온실가스 모니터링은 도시 같은 고농도 배출원 지역 생태계의 대기 중 온실가스 흡수능력을 관측기반으로 검증하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협약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박현 원장은 “2019년부터 운영 중인 산림 미세먼지 측정넷을 도시의 온실가스 흡수원인 도시숲의 토양과 나무의 기능을 관측하는 플랫폼으로 활용성을 강화하고, 도시숲과 산림 관리의 최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