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37개 출판사, 온라인으로 첫 기업 간 거래 연다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한-러 37개 출판사, 온라인으로 첫 기업 간 거래 연다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한-러 37개 출판사, 온라인으로 첫 기업 간 거래 연다

- 6. 21.~23. ‘한-러 상호문화교류의 해’ 계기 ‘찾아가는 도서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수영, 이하 출판진흥원)과 함께 6월 21일(월)부터 23일(수)까지 서울 코엑스(콘퍼런스룸 319~326호)에서 국내 출판기업의 러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온라인 출판 화상 상담회 ‘찾아가는 도서전’을 개최한다.

문체부와 출판진흥원은 국내 출판콘텐츠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2015년부터 출판저작권 수출상담회인 ‘찾아가는 도서전’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형식으로 운영한다.


사진설명: 2021 찾아가는 도서전 온라인 황상 상담 모습, 문체부

지난해 한국과 러시아는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서울국제도서전과 모스크바국제도서전의 주빈국(2020년 모스크바국제도서전 한국 주빈국 참가(온/오프라인): ▲ 작가 강연 및 도서소개 영상(34편), ▲ 도서번역, ▲ 영화 상영, ▲ 현지 기관도서전시(4개 기관))으로 교환 참가해 출판 교류의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2020~2021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해 한국 문화 콘텐츠 전반으로 교류가 확대됨에 따라 출판 교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올해는 양국 출판사 간 최초로 기업 간 거래(B2B)를 열어 그 흐름을 이어갈 예정이다.

러시아 내 케이팝(K-Pop)과 한국영화, 드라마, 한식 등 한류 열풍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최근에는 한국어 학습에 대한 열기와 함께 한국도서(K-Book)에 대한 인지도도 높아지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 드라마소설과 방탄소년단(BTS), 영화 <기생충> 등 한국 대중문화 콘텐츠를 다룬 도서들이 주목을 받고 있으며, <설계자들(김언수)>, <82년생 김지영(조남주)> 등 소설과 <알사탕(백희나)> 등 그림책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향후 우리 출판기업의 러시아 시장 진출이 기대된다.

이번 온라인 상담회에는 러시아 대표 출판사인 엑스모-아스트(Eksmo-AST, 2012년 엑스모(Eksmo)와 아스트(AST)가 합병한 거대 출판사로 러시아 도서시장의 20% 이상 점유. <82년생 김지영(조남주)>, <채식주의자(한강)>, <7년의 밤(정유정)> 등 다수 출간)와 한국도서를 다수 출간한 기페리온(Hyperion,동양 문화권 도서를 주로 출간하는 출판사로 <구운몽(김만중)>, <두근두근 내 인생(김애란)>, <세상의 끝 여자친구(김연수)>,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이문열)> 등 다수 출간) 등 약 15개사가 참가한다.


사진설명: 2021 찾아가는 도서전 상징, 문체부

국내에서는 ㈜다락원, ㈜다산북스, 킨더랜드 등 22개사가 참가한다. 또한 출판저작권 중개회사(에이전시)인 임프리마코리아가 참가해 러시아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위탁도서 97종의 수출 상담을 대행한다.

국내 참가사들은 자사 도서를 홍보하기 위해 수출 상담에 앞서 출판수출 온라인 시장(플랫폼)인 ‘케이북(K-Book, k-book.or.kr)’에 도서 소개자료를 올리고 러시아 출판사는 이 자료를 사전에 검토한 후 상담에 참가하게 된다.

아울러 러시아 출판시장 현황을 알 수 있는 온라인 세미나도 개최할 계획이다.한편, 이번 러시아 수출상담회에 이어 6월 29일(화)부터 7월 1일(목)까지 국내 44개 출판사와 중국, 인도네시아, 일본 등 11개국 27개 출판사와의 온라인 수출상담회도 마련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과 러시아는 수교 이후 다양한 문화 분야에서 교류를 계속 이어온 만큼 출판 분야에서도 교류를 활성화해 더욱 우호적인 이웃이 되길 바란다.”라며 “문체부와 출판진흥원은 온라인 수출상담회뿐만 아니라 재외한국문화원과 협업해 현지 교류 행사 등을 열어 침체된 국내 출판사의 수출 활로를 모색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