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을 뒷받침할 ‘차세대 보안리더’에게 듣는다

[ 기사위치 IT/과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디지털 뉴딜을 뒷받침할 ‘차세대 보안리더’에게 듣는다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디지털 뉴딜을 뒷받침할 ‘차세대 보안리더’에게 듣는다


- 장석영 제 2차관, 30번째 디지털 뉴딜 현장소통으로 정보보호 인재 간담회 개최 -


- 정보보안 최고 인재들의 산실! BoB 9기 인증식 개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 2차관은 3월 26일(금) 한국정보기술연구원 BoB센터(서울 금천구)에서 정보보호 인력양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정보보호 인재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설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체이지 화면 캡처



이번 간담회는 청년, 산업계, 학계의 의견 수렴을 통해 정부의 정보보호 인력양성사업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차세대보안리더 양성 사업(BoB) 교육생, 정보보호 산업계 및 학계 대표 등 10명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대전환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정보보호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인력양성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차세대보안리더 양성사업(BoB)(BoB 1기(2012.7월~2013.3월)로 시작하여, 현재 BoB 9기 교육과정(2020.7월~2021.3월) 마무리 중, 총 1,258명 수료)은 매년 200여명의 리더급 화이트 해커를 양성하는 교육 과정으로, 9개월간의 멘토링 및 팀프로젝트로 진행되며, 국내외 주요 해킹방어대회 입상, 논문·기술 발표 등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정보보호특성화대학과 융합보안대학원을 확대운영(특성화대학교(2021 3개교→2025 8개교), 융합보안대학원(2021 8개교→2025 12개교))하여 전공자 배출을 확대할 계획이며,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AI보안 인력양성 사업(AI기반 보안기술 분야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이론 중심의 공통교육 및 실습 중심의 전문교육을 진행하고, 챌린지를 통해 성과점검, 취업 연계)을 운영하여 정보보호 분야로의 유입을 돕고 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① 교육 참여 소감 및 청년인력이 바라는 교육 프로그램, ② 산업계가 원하는 정보보호 인재상, ③ 정부의 인력양성 방향에 대한 학계 의견 등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청년인력들은 교육의 수혜자로서 정보보호 인재로 성장한 과정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교육이 무엇인지에 대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또한, 업계현장에서 정보보호 인재들에게 요구되는 소양이 무엇인지, 해당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교육현장에서 제공될 수 있는 교육에는 무엇이 있는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같은 날 오후 차세대 보안리더 인증식을 개최하여 제9기 BoB 교육생 198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하고, 최우수 인재 10명(Best10)과 최우수 프로젝트 팀(그랑프리) 1팀을 선정했다.



지난 9개월간의 교육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최우수 인재 10명에게는 과기정통부 장관 명의의 ‘Best10 인증서’를 수여했고,




최우수 프로젝트 팀으로 선정된 ‘Byobl’ 팀에게는 프로젝트 고도화 및 사업화 등을 지속 지원할 예정이다.



‘Byobl’팀은 블록체인 기반 커스텀 증명서 서비스를 개발하였으며, 향후 사업화를 통해 개인이나 단체의 증명서 발급 및 검증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석영 제 2차관은 “전 산업적으로 보안이슈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전문역량을 갖춘 정보보호 우수인재를 신속하게 확보하는 것이 디지털 뉴딜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임을 언급하고, “청년 인재들이 디지털 경제를 뒷받침하는 정보보호 산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