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소상공인에게 지역 방송광고 제작·송출 지원한다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방통위, 소상공인에게 지역 방송광고 제작·송출 지원한다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방통위, 소상공인에게 지역 방송광고 제작·송출 지원한다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사업 실시 -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 이하 ‘방통위’)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김기만)와 함께 ?2021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을 실시한다.


사진설명: 한국방송광고공사 홈페이지 캡처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 기반구축 사업?은 방통위가 소상공인의 성장과 지역 방송광고 시장 활성화를 위해 2020년에 시작한 사업으로, 소상공인이 방송광고를 제작하여 지역의 방송매체를 통해 송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소상공인 136개사에 총 12억 2천만원의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받은 소상인과 소공인이며,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의 90%를 최대 9백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게 된다.


또한 지원 대상자에게는 해당 지역의 광고 전문가를 통해 방송광고 제작과 송출을 포함한 마케팅 전반에 대한 1:1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하여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정보 부족과 경제적인 부담으로 방송광고를 하지 못했던 소상공인들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매체에 방송광고를 할 수 있게 되어 인지도가 크게 상승하고 매출이 증가하여 높은 만족도를 보여 주었다. 특히, 작년에 이 사업을 지원 받은 ‘45년째 머릿고기 식당을 운영해온 소상공인 A씨’는 지역 방송광고를 시작한 후 일 매출이 3배가량 늘어나고 2020년 군(郡) 대표 맛집으로 선정되면서 가게도 확장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에도 이 사업이 더 많은 소상공인들의 인지도와 매출 상승으로 이어져 소상공인들의 성장에 도움이 되고, 나아가 코로나19로 위축되고 있는 지역 경제 및 지역 방송광고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올해에는 지난해에 제작?송출비를 지원받은 소상공인에게 본 사업 제작?송출비 지원과 별도로 지상파방송사(KBS?MBC 등)협조를 통해 방송광고 송출비를 최대 7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심사를 통해 송출비 할인 지원을 받게 되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TV·라디오 등 방송광고를 할 수 있어 침체된 지역 내 소비를 이끌어내고 자립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송광고 제작비와 송출비 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1. 29(금)부터 2. 15(월)까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사업 전용 홈페이지(http://kobaco.co.kr/smad)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 대상(지원 대상 선정일정은 접수현황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음)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 3. 4(목)에 선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청서 및 기타 구비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사업 전용 홈페이지 (http://kobaco.co.kr/smad)에서 확인할 수 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